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연합뉴스_ "중소기업 할랄 수출 말레이·인니 집중…평균 수출액 11억원"
작성일 2018.03.29 조회수 105
파일첨부
[출처]연합뉴스_원문바로가기

"중소기업 할랄 수출 말레이·인니 집중평균 수출액 11억원"

중소기업연구원 조사…"판로 개척능력 부족 최대 애로"

"진출 국가 확대·수출 품목 다양화 필요"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진출한 할랄시장은 주로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였으며 업체당 수출액은 평균 11억원 정도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연구원 김선화 연구위원은 29 '중소·중견기업 할랄시장 진출전략 및 지원방안 연구'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사는 지난해 5∼6월 할랄 시장에 이미 진출했거나 진출 예정인 중소·중견기업 141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중소기업이 진출한 할랄시장(중복응답)으로는 말레이시아(43.3%) 1위를 차지했으며 인도네시아(38.6%)와 태국(7.9%)이 뒤를 이었다.


할랄시장 진출 기업의 수출액은 2016년 평균 109700만원이다.

 

할랄제품은 원료·상품·서비스·시설의 생산과 처리, 가공, 포장, 물류 과정에서 이슬람 율법에 따라 금기된 요소를 엄격히 배제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돼지고기, 동물의 피, 부적절하게 도축된 동물의 가공식품, 알코올, 비늘 없는 생선, 양서류 등을 뺀 제품을 말한다.

조사대상 기업들은 할랄시장에 진출했거나 진출하고자 하는 이유(중복응답) 64.5%가 성장성이 높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라고 답했다.

자사 제품이 할랄시장 수출 가능성이 있는 품목(36.2%)이라거나 수출국 다변화(29.1%) 등도 주요한 이유로 제시했다.

할랄시장 진출 때 기업들이 겪는 가장 큰 애로(중복응답)는 해외 판로 개척능력 부족(48.9%), 할랄시장 정보 부족(36.9%), 할랄 인증 취득 문제(30.5%), 할랄 관련 전문인력 확보 어려움(25.5%) 등으로 나타났다.


김 연구위원은 "중소기업의 할랄시장 진출 국가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 집중돼 있고 수출 품목은 65% 이상이 식품이다" "두 국가 이외에 다른 할랄시장을 개척하고 수출 품목도 다양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 세계 할랄 시장 소비인구는 2015년 기준 17억명, 소비규모는 17360억달러( 1855조원)에 달했다.

이슬람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할랄시장 규모는 2021년에는 27430억달러( 2936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02.jpg

할랄 식품 수출 상담회[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이전글 뉴시스_코트라, 최대 할랄전시회서 한국 기업 지원
다음글 디지털타임스_한국할랄인증원 ‘국내기업 중동, 아프리카 등 수출 활성화 위해 공식인증 필수’
      
a